검색
  • Closet Share

[핵인싸 따라잡기] 넷플릭스‧멜론은 기본 장착…‘구독 경제’로 보내는 하루


#구독경제 #멜론 #지니 #넷플릭스 #왓챠 #유튜브_프리미엄 #따릉이 #쏘카 #잇츠온 #밀리의 서재 #클로젯셰어 #네스카페_돌체구스토 #출근길_필수템






(중략)


그야말로 ‘구독 경제’의 시대다. 소유와 공유를 넘어 이제는 ‘구독’이 생활 내에 자리 잡았다. 단어는 생소하더라도 이미 대부분 이용 중인 ‘구독 경제’. 아침부터 잠들 때까지 함께하는 ‘구독 경제’와의 하루를 들여다보자.





2019년 5월 X일.

아침 7시.

또 늦었다. 아침에 눈 뜨는 건 밤에 잠들기만큼 어렵다. 그래도 다행히 ‘클로젯셰어’를 통해 배송된 옷으로 아침 코디를 미리 해뒀다. 부리나케 준비를 마치고 ‘출근길 필수품’ 이어폰과 보조배터리를 소중히 챙긴다.

약 1시간의 출근 시간. 이어폰을 끼고 ‘멜론’ 앱을 실행한다. 어젯밤 공개된 신곡들이 차트를 점령했다. 급상승 곡을 리스트에 담고 재생버튼을 누른다. 어제 퇴근길에 다 읽지 못한 신작 소설을 읽기 위해 ‘밀리의 서재’를 켰다. 벌써 다음편이 궁금해지는 책을 읽다보면 무료한 출근길이 순삭된다.


오전 11시 30분.

오늘 점심은 회사 앞을 벗어난다. 동료와 함께 ‘따릉이’를 대여해 한강으로 나갔다. 따스한 햇살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달리는 잠깐의 여유가 고맙다. 봄꽃에 취해 주말에는 ‘쏘카’로 교외 드라이브를 나가자고 덥석 약속까지 해버렸다. 라이딩 후 회사로 돌아와 어제 배송된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 아메리카노 캡슐 커피로 목을 축였다. 같이 여유를 즐긴 동료의 카페라떼도 함께 내리는 센스는 덤이다.


오후 8시.

저녁 있는 삶의 ‘목적지’는 바로 우리 집. ‘잇츠온’ 파스타와 함박스테이크로 즐기는 저녁만찬이 꽤나 만족스럽다. 이제는 진정한 취미생활을 즐길 차례. ‘넷플릭스’에서만 공개되는 시리즈 드라마를 볼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한 달 이용료가 전혀 아깝지 않다. 점심 라이딩이 피로했는지 깜빡 잠들어 버렸지만, 그래도 괜찮다. 되감기 버튼이면 되니까.



(중략)


이러한 ‘구독 경제’는 소유보다 경험을 중시하는 현 세대의 욕구를 강타했다. 지난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발표에 따르면 응답자의 85.4%가 '구독 경제'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얼마나 색다른 방법으로 ‘구독 경제’를 이용하느냐가 ‘인싸’의 척도가 될 정도.

별도의 주문 절차 없이 ‘편리하게’. 내가 쓰고 싶을 때 ‘언제든지’. 물건을 소유하기보다는 ‘다양한’ 서비스로. 나에게 ‘맞춤’으로 배송된 ‘서비스’를 즐기는 시대. 당신은 어떤 서비스를 ‘구독’하고 싶나요?




이투데이 / 기정아 기자

기사 원문 보기 : http://www.etoday.co.kr/issue/newsview.php?idxno=1754375#csidx5fdf0301b1074218d877c461b0d7115

조회 0회

상호명: (주)더클로젯컴퍼니

소재지: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7

대표이사: 성주희

통신판매업신고: 제2020-서울강남-02722호

사업자번호: 428-86-00293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