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Closet Share

디캠프, 2018년 첫 디데이 패션 공유 플랫폼 ‘더클로젯’ 우승

25일 저녁 디캠프 다목적홀에서 개최된 2018년 첫 ‘디데이(D.DAY)’에서 온디맨드 패션 셰어링 플랫폼 ‘더클로젯’(대표, 성주희)이 우승을 차지했다.

‘1월 디데이’에는 예비창업자, 창업자, 투자자, 학생 등 200여명이 참여해 진행됐다. 심사와 멘토링은 강석흔 본엔젤스 대표, 김동환 코그니티브인베스트먼트 대표, 허진호 트랜스링크캐피탈코리아 대표, 정신아 케이큐브벤처스 상무, 정상엽 쿠팡 투자개발실 실장이 맡았다.

우승을 차지한 ‘더클로젯’은 개인 옷장 속 자주 사용하지 않는 옷과 가방을 렌탈해주는 온디맨드 패션 셰어링 플랫폼으로 공유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팀이다.


1월 디데이에는 ‘더클로젯’ 외에도 △발란(럭셔리 패션 마켓) △별별선생(학원 강사 평가/평점 플랫폼) △아자스쿨(맞춤형 체험학습 이커머스) △달리셔스(온디멘드 케이터링 플랫폼)가 참여했으며, 럭셔리 패션 마켓 ‘발란’이 청중평가상을 받았다.


성주희 더클로젯 대표는 “아직 부족한 서비스지만 이번 디데이 우승을 통해 더욱 멋진 서비스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앞으로 10만명의 여성 이용자들이 옷장을 여는 그날까지 정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디데이는 디캠프가 2013년 6월부터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에 개최하는 국내 유일의 월례 데모데이로, 현재까지 200개가 넘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디캠프 입주와 투자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출처: 손요한 / PLATUM - http://platum.kr/archives/94906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입고 싶은 옷 이제 빌리자! 패션 공유 플랫폼 ‘클로젯셰어’

2030 여성들의 스마트한 라이프 스타일 비싼 샤넬, 루이비통 가방... “넌 돈 주고 사니? 난 빌린다!” 에어비앤비와 우버, 공유 오피스 등 공유경제가 사회 각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의류 업계에서도 변화가 일고 있다. 옷을 소유의 대상으로 여겼던 기존 개념에서 벗어나 ‘소유’가 아닌 ‘사용’의 개념으로 재인식하는 것이다. 변화는 2030 세대

상호명: (주)더클로젯컴퍼니

소재지: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7

대표이사: 성주희

통신판매업신고: 제2020-서울강남-02722호

사업자번호: 428-86-00293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