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Closet Share

더클로젯, 국내최초 마이백셰어링 서비스 론칭



백셰어링 서비스 더클로젯 운영사인 더클로젯컴퍼니가 25일 마이백셰어링(My Bag Sharing) 서비스를 론칭했다.


마이백셰어링 서비스는 월 3회까지 원하는 디자이너백을 마음껏 경험할 수 있는 월정액 서비스(Monthly)와 P2P 셰어링이 결합된 버전으로, 이용자가 안쓰는 가방을 2개 공유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더클로젯 성주희 대표는 “기존 월정액 서비스가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보였다”며, “월정액 서비스가 이렇게 수요가 많고 더클로젯 회원이 평균 4~5개의 프리미엄백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을 감안할 때, 월정액 서비스를 할인 받을 수 있는 마이백셰어링 서비스 역시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여 국내최초로 시도 하였다”고 밝혔다.


더클로젯의 월정액 서비스는 9월 1일 오픈베타를 시작하자마자 첫 달 조기마감을 기록하고, 오픈 석 달만에 사전예약자수가 보유가방 갯수의 5배 , 경쟁률 18:1을 보이는 등 좋은 반응을 보였다.


성 대표는 “앞으로 더 다양한 비즈니스모델 테스트를 통해 유사업체들과의 차별성 및 패션공유를 일상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원문보기

플래텀 - https://platum.kr/archives/75178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입고 싶은 옷 이제 빌리자! 패션 공유 플랫폼 ‘클로젯셰어’

2030 여성들의 스마트한 라이프 스타일 비싼 샤넬, 루이비통 가방... “넌 돈 주고 사니? 난 빌린다!” 에어비앤비와 우버, 공유 오피스 등 공유경제가 사회 각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의류 업계에서도 변화가 일고 있다. 옷을 소유의 대상으로 여겼던 기존 개념에서 벗어나 ‘소유’가 아닌 ‘사용’의 개념으로 재인식하는 것이다. 변화는 2030 세대

상호명: (주)더클로젯컴퍼니

소재지: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7

대표이사: 성주희

통신판매업신고: 제2020-서울강남-02722호

사업자번호: 428-86-00293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